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커뮤니티닷핵

닷핵 게임공략

2017.11.07 20:53

.hack//G.U. Vol4 대사#04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0

파이 : 하세오, 지금까지 있었던 일은 모니터링을 통해 알겠어.

지금, 넷슬럼과 각 타운은 절단된 상태야. 먼저 이 에리어로 가서 

△위대한 모략의 유계

최심부에서 에리어해킹을 하면 넷슬럼에 갈 수 있을거야.

하세오 : 알겠어, 파이.


-△위대한 모략의 유계-

(에리어 최심부에서 데이터서치를 해보자.)


-넷슬럼 탈타르가-

(드디어 넷슬럼에 도착했군...)

(그럼. 브릿지로 가볼까.)


하세오 : ...케야키는 브릿지 『단말기』로 데이터를 찾아보라고 했었지...

잘은 모르겠지만...

-상황 인식 프로그램을 개시합니다.-

-데이터 갱신을 확인중-

-데이터 갱신을 확인했습니다-

-데이터 이상이 발견 되었습니다.-

-이상의 원인을 찾겠습니다-

-이걸 해석하기 위해서는 몇일이 걸립니다.-

하세오 : 뭐...몇일? 시간이 너무 걸리잖아!?

파이 : 애먹고 있는 모양이군

하세오 : 파이

파이 : 네가 에리어해킹을 해준 덕분에 마쿠 아누와 넷슬럼을 재연결할 수 있었어.

단말기 조사는 내게 맡기고.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조작해볼게.

너는『그들』과 이야기 해봐.

하세오 : 응? 그들?

파이 : 네 친구들과 이야기를 해봤어.

모두 넷슬럼에 모여주었어.


(모두, 와 준건가...)

(모두와 이야기를 나눠보자)


타비 : 스승님도 말야, 하세오에 대해 듣고는, 『The World』에 오고 싶다더라.

그래도, 현실상황이 그렇게 녹녹치 않아서,

『가고 싶다고 생각하는 자신에게 질리고, 갈 수 없어서 실망하는 자신에게 깜짝인 점이야』라고.

그러니까, 내가 스승님분까지 하세오를 서포트 할게.


쿤 : 하세오 NAB에서 일한다며. 

파이한테 들었어. 어때?

나는 전혀 좋지 않지만~~.

『The World』 서비스 정지 덕에, 여자아이들과 연락이 안되서 말야.

게임에서 떨어진다는게, 인연도 멀어지는건지.

하하...

하세오 : (쿤은 변함 없구나.)

쿤 : 현실에서도 최근 좋은일이 너무 없어.

G.U. 해산 후, 멤버중에서, 나만, 어디에도 갈곳이 없어서...

파이는 NAB에 이직해서 캐리어를 쌓아가고 있고.

야타는 CC를 그만두고, 트레이드인가 뭔가로, 원래 유유자적 살고 있는 녀석이고...

하세오 : 그러고보니, 야타의 모습이 안 보이네.

쿤 : 사람 안 변해. 또 어디선가 뭘 꾸미고 있겠지.

뭐...우리들은 제쳐두고 말야.

너 말야, 단순히 게임을 하기 위해 돌아온건 아니지?

나도, 다른 사람들처럼, 네 힘이 되고자 여기에 왔어.

계속 불러줘. 혼자서 낑낑대지 말고.


아토리 : 하세오씨.

오반님을 구하기 위해 힘내요!

저도 힘내겠어요.


카에데 : 케야키님...

넷슬럼을 지키기 위해 스스로 미끼가 되시다니...무모한 선택을...

시찰한다는 거짓말까지 하시고...!

하세오 : 카에데...

카에데 : 아뇨, 알고 있습니다.

이번 일을 『달의나무』멤버들에게 털어놓지 않은건, 저희들을 위험에 빠트리고 싶지 않은 배려겠지요.

그렇지만, 그분의 경우는 저희들보다도 훨씬...


케야키님의 몸이 걱정됩니다.

하세오님, 케야키님을 모쪼록 잘 부탁드립니다!


하세오 : 엔듀란스. 와준건가?

엔듀란스 : 아니...

하세오 : 음?

엔듀란스 : 와준건, 너야...하세오...

아아. 이 때를 나는 얼마나 기다렸는지...

『The World』에. 내 곁에. 드디어...!

하세오...너는...돌아와준거야...!

하세오 : 아...하하 그렇지...

엔듀란스 : 하세오. 너는 내 짝(주인)이야.

나는 너의 검이다, 검은 짝(주인)의 뜻대로...

나는 너를 위해 싸우겠어...!


보 : 하세오형!

하세오 : 보. 잘 지냈어? 그게, 사쿠쪽도.

보 : 사쿠는, 최근 나타나질 않아요.

하세오 : 그런가...

(사쿠는, 보의 마음속에 있는 다른 인격으로...보를 지키기 위해 생겨난 존재다.)

(...사쿠가 나타나지 않는다는건, 보는, 이제 현실에서 괜찮은 거겠지)

보 : 하세오형은 아이나의 오빠일로 여기 돌아온거죠?

내가 사쿠를 생각하는 것처럼, 하세오형은, 그 사람을 생각하고 있어요.

제가 할 수 있는 일이라면 뭐든 말해주세요.

사쿠가 있다면...사쿠도 분명 그럴테니까요.

하세오 : 보...고맙다.

사쿠 : ...라고, 말할쏘냐!

하세오 : !?

사쿠 : 내가 없다니까, 맘이 팍 놓였나?

그러켄 안돼징.

네가 엔님과 요로코롬 되지 않도록 봐야겠어

하세오 : 너...사쿠야?

사쿠 : 그래! 누구라고 생각하는긴데? 바보 하세요!

...뭐, 보에게는, 보가 하고 싶은건 냅두지만

보가 널 돕고 싶다고 한다면, 나도 방해는 안할게.

그렇지만, 보가 위험한 일을 겪게 된다면 용서안할꺼야!

그리고! 엔님한테 너무 달라붙지마!


보 : 아...방금, 사쿠가 나왔었죠?

하세오 : 다행이야...! 더는 못보는줄 알았어...

보 : 그...그랬구나. 다행이에요.


시노 : 하세오를 돕기위해 많은 사람들이 모여줬어.

『황혼의여단』때 오반처럼...


가스파 : 넷슬럼에 오는건 오랜만이야~

시라바스 : 넷슬럼에 있는 사람들은 서포트가 필요 없어 보여서 ^^;


요코 : 아레나를 못하게 되면서, 전투감이 둔해진거 같은 느낌이 들지만...

몇 번 전투에 나섰더니, 금방 컨디션을 되찾은거 같아!

하세오, 에리어에 갈땐 불러달라고!


아이나 : 하세오씨

하세오 : 아이나. 너도 온건가?

아이나 : 하세오씨

저...파이씨로부터 이야기는 들었어요.

하세오씨가, 이미 『힘』을 잃어버린 것을.

오빠를 구하기 위해, NAB에서 일한 것.

오빠를, 찾은 것.

오빠 자신이, 현실로의 복귀를 거절하고 있고,

그 때문에, 오빠의 정신이 돌아오지 않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파이씨로부터 들었습니다.

그래서, 하세오씨는 침묵하고 계셨나요?

제가 쇼크를 받을까봐요.

하세오 : ...

아이나. 

네가 그런걸 걱정할 필요는 없어. 그것 보다, 오반이 돌아왔을 때

뭐라 말하며 환영할지를 생각해봐.

맡겨줘. 오반은 내가 반드시 데려올꺼야.

아이나 : 하세오씨...

오빠를...부탁합니다...


(이걸로 모두와 이야기를 나눴군.)

(...데이터의 해석결과가 신경쓰여...)

(그래, 브릿지로 돌아가보자)


파이 : 딱 좋은 타이밍에 왔어. 지금, 데이터 해석이 끝나가는 참이야.

이렇께 빨리 끝나게 된건 네덕이야 하세오.

하세오 : 내?

파이 : 네가 NAB에서 해온 조사결과가 모여, 데이터해석을 단축시킨거야.

그럼. 해석결과에 대해 설명할게

전에 말한 것, 기억하고 있어?

『The World』가 지금, 불안정한 상태에 있는 것.

네가 싸운 베가르타는, 자율제어가 불가능해진 『The World』가 만든 혼돈의 산물.

멸망해가는 『세상』을 거스르며, 그래도 살아가려 발버둥치는 존재.

하세오 : 뭐든 좋아. 그 괴물을 쓰러트릴려면 어떻게 해야 하지?

파이 : 하세오. 이걸 사용해봐.

-『MOD프로그램』를 입수했다.-

하세오 : 이건?

파이 : 『The World』의 붕괴를 막는 프로그램이야.

하세오 : 어느새, 이런걸...

파이 : 그것도, 너의 성과.

네가 NAB에서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만든 거야.

 『The World』의 틈에 의해 생겨난 괴물이라면, 그 틈을 조금이라도 교정하는 것으로 힘을 약하게 만들 수 있을 터

하세오 : 알았어. 이걸 사용하면 되는거지?

파이 : 잠깐 기다려봐.

현재 베가르타가 있는 곳을 알아볼게.


∑ 신비한 몰락의 폐허도


파이 : 하나, 알려둘게 있어.

『세상』의 데이터 붕괴가, 가속도가 붙기 시작했어.

이대로 가면, 당초 예측했던 것보다 더 빠르게  『The World R:2』는 소멸할 확률이 높아.


하세오 : 알겠어.

(시간이 없다. 서둘러야겠어)

(∑ 신비한 몰락의 폐허도로 가자!)


(케야키를 구하기 위해, 베가르타를 쓰러트려야...)

(에 에리어에는 친구들과 함께 가자!)


===============================

오늘은 여기까지...

케릭터별 말투를 살리고 싶지만.

능력의 한계로 표현을 못하겠네요.

▲ 커뮤니티닷핵에 기부하기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