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커뮤니티닷핵

닷핵 게임공략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오반 : 하세오, ∑영원히맹세하는 죄과의 천칭

에 볼일이 있는데, 함께 하지 않겠어?

하세오 : 너가 먼저 초대라니 신기해. 좋아, 함께해.

오반 : 미안. 준비가 되면 불러줘.


하세오 : 그런데, 이런 곳에 무슨 볼일이 있는거야?

오반 : 후. 가면 알게 될꺼야.

하세오 : ...너의 그런 비밀을 포장하는게, 옛날과 변함이 없네

오반 : 불쾌한가?

하세오 : 적당히... 이젠 익숙해. 어차피 물어봐도 안 얼려줄꺼잖아?

그럼, 서둘러 가보자.

오반 : 아아, 그렇지...


오반 : 하세오...

난...내 목적을 위해 너희들을 휘말리게 하고 말았다.

시노를 미귀환자로 만들고, 『황혼의여단』울 해산시켰다. 

시노에게도, 타비나 사키사카에게도, 미안하다 생각하고 있어.

특히 너에겐, 가혹한 길을 걷게 만들어 버렸구나...

하세오 : 정말,  진짜야.

AIDA나 비문이나, 사양외의 일로, 정말 뭐가 먼지 모르겠고.

그것보다, 나보다는 시노에게 제대로 사과는 했어?

오반 : 그래, 아주 엄하게 혼났어. 자신이 미귀환자가 된 것보다...

내가 인생의 막을 스스로 끝내려 했던 점이 용서할 수 없다고 말이야.

하세오 : 흐음, 그 시노가 엄하게 라니...

하하하, 너가 혼나는 모습이라니 상상이 안가.

오반 : 후...가자.


오반 : ...

하세오 : 왜 그래? 멍하니.

오반 : 아니...예전에, 『황혼의여단』으로서, 활동했던 시절이 떠올라서.

그 때는 아이나를 미귀환자로 만든 AIDA를 증오하고, 구축할 것 만을 생각했지만...

...그게 지금은 이렇게 공존하고 있을 줄이야...

하세오 : AIDA와의 공존인가...

저기, 오반. 쿠사비라는...사라진게 아니겠지?

오반 : 그래. 진부한 이야기지만, 문자대로 내 안에서 살고 있어.

하세오 : 그런가...그럼 다행이야.


하세오 : 수신전의 보물상자를 열면, 나를 처음에 PK한 그녀석들 일이 생각나...

처음에는 열때마다 안 좋은 추억이 떠올라서...

하지만, 모두와 만나 함께하니까, 어느새 잊어버렸어. 

이렇게 있을 수 있던 것도, 애초에 네가 그 때 손을 뻗어주었기 때문이니까...

오반?

오반 : 그래...네가 PK당한 그 때도, 딱 이런 상황이었지.

그 때는 총구를 네가 아닌 PK들에게 겨눴지만...

하세오 : 뭔 짓이야, 오반... 설마, 너의 용무란게...!

오반 : ...후...

하세오 : 하하하하하하!

오반 : 훗...농담이야!

하세오 : 네가 그렇게 말하면 농담으론 안보인다고! 놀래키지마.

오반 : 문득, 그리워져서. 용서해줘.

그럼, 의무를 다하고, 권리를 행사하는 것도 가능해졌다.

돌아가자.!

하세오 : 하...네 볼일이란건 결국...

오반 : ...

하세오 : 과연...『나와의 모험』인가. 정말 돌려말하지마, 너는...그런데,

『The World』 마지막 모험은 어땠어? 오반!

오반 : 훗. 돌아가자

하세오 : 그래.


오반 : 하세오, 고맙다.

나는 오늘 처음으로, 『The World』를 진심으로 즐길 수 있던 걸지 몰라.

하세오 : 오반...

오반 : 내가 뿌린 씨앗이라고 하지만...그게 『The World』 최후의 날이라니, 짓궃은 이야기다.

성장한 너를 좀 더 보고 싶었지만...그것도 곧 끝나...

하세오 : 끝나지 않을거야.

우리들의 인연은, 『The World』가 없어진 걸로 끝나는 건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어! 모두 최고의 인연을 만들러 가보자!

오반 : 그래. 그렇지...

하세오, 지금이지만, 너에게 확인해보고 싶은게 있어. 

이게 내 멋대로라는건 알겠어.

너에게 가혹한 시련을 준 나를, 그대로 친구로 받아줄건가?


① 당연하지

하세오 : 당연하지!!

너답지 않은 걱정이라니, 아직 잠이 덜 깬거야?

겨우 우리들 곁으로 돌아왔는데. 이상한 생각 하지마!

오반 : 그런가...그렇게 말해주는구나.

영양가 없는 질문을 해서 미안해, 하세오.

하세오 : 그러니까 신경쓰지말라고! 그럼 가자!

오반 : 그래!


Best Wishes


오반 : 하세오...네가 아니었다면, 미귀환자를 구할 수 없었을거야. 정말, 고마워...


② 아니, 내게 있어 너는...

하세오 : 확실히 뻔뻔한 이야기야...

그래도, 한가지 착각을 하고 있어.

적어도 나는, 그런일에 관계 없이 특별한 존재라고 생각하고 있어.

너는 달라?

오반 : 하세오. 암 그렇지.

하세오 : 헤헤...

오반 : 아무래도 우리들의 인연은, 특별히 붉은 무언가로 이어져 있는것 같군.

하세오 : 헤헤헤? 붉은 뭐라고?

오반 : 그럼, 가볼까? 나와 너, 최고의 인연을 확인하기 위해...!

하세오 : 잠깐 기다려! 내가 말한건 그런게...!

오반 : 훗...!

하세오 : 훗 이 아니라고, 이야길 들어! 어이 오반! 오반...!


Forever in Love


오반 : 하세오...이 영원과도 같은 최후의 날을, 네 옆에서 함께하게 해줘.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결혼엔딩이라니

멋지다 CC사

▲ 커뮤니티닷핵에 기부하기


위로